같은 고추장이고 참기름이더라도 브랜드에 따라, 원산지에 따라 여러 가지 다른 상품들이 있습니다. 어떤 걸 사야 하는지 고민이 될 수밖에 없는데요. 더욱 현명한 소비자가 되기 위해서는 식품 라벨을 잘 읽어보고 구매해야 합니다.

오늘은 복잡한 식품 라벨 어떻게 바로 봐야 하는지 자세히 알아보겠습니다.


 

식품 라벨을 잘 보는 게 그렇게 중요한가요?


식품 라벨의 각종 표시는입니다.

식품회사에서 300개 제품에 사용되는 원료 원산지를 바꿀 경우 동판 변경비용(제품당 약 180만원) 등 약 20억원이 소요됩니다. 이 비용은 식품의 소비자 가격에 반영돼 소비자들이 결국 지불하게 되는 것입니다.

 

하지만 현실적으로 물건을 살 때마다비싼라벨을 눈여겨 보는 소비자는 드문데요.

한국소비자단체연합회가 2012년 성인 2,000명에게 식품을 살 때 가장 중요하게 살피는 것이 무엇인지를 물었더니 23.3%가 유통기한과 제조일자, 다음은 가격(19.8%), 원산지(12.3%) 순서였습니다. 제품 라벨에 쓰인 인증표시나영양성분표를 확인한 사람은 각각 4%, 3.5%에 불과했습니다.

하지만 우리의 건강한 식생활을 위해서 영양은 식품 라벨에서영양성분표’, 식품 안전을 우려한다면 HACCP 마크, 알레르기 여부, 원산지를 확인할 필요가 있습니다.

<사진 출처: ELLE>



매우 소중한 정보 영양성분표


본인이나 가족이 성인병을 앓고 있다면 라벨에 표시된 이 함량들을 반드시 확인해야 합니다.

비만: 열량, 지방, 당류

심장병, 뇌졸중 등 혈관 질환: 지방, 포화 지방, 당류, 콜레스테롤, 트랜스지방

당뇨병 환자: 탄수화물, 당류

고혈압 환자: 나트륨

 


영양성분표를 바로 보려면 미리 알아두어야 하는 정보


1회 제공량, 영양소 기준치, ‘% 영양소 기준치세 가지입니다. 1회 제공량은 일반인이 식품을 섭취할 때 평균적으로 한번에 먹게 되는 양인데요. ’영양성분표상의 모든 영양소 함량은 대부분 1회 제공량(우유 등 일부는 100㎖당)이 기준입니다. 하지만 1회 제공량이 같은 종류의 식품이라도 들쑥날쑥해서 잘 확인하고 주의해야 합니다.


 

영양소 기준치란?


일반인의 평균적인 1일 영양소 섭취 기준량(하루 섭취 권장량)입니다. ‘% 영양소 기준치는 하루 영양소 섭취 기준치를 100이라 할 때, 해당 식품 섭취(1회 제공량)를 통해 얻는 영양소의 비율을 나타내는데요. 예컨대 콜레스테롤의 영양소 기준치는 300㎎인데 만약 A란 식품의 1회 제공량 당 콜레스테롤 함량이 30㎎이라면 ‘% 영양소 기준치 10%가 됩니다.


 

식품 라벨엔 무지방’, ‘무콜레스테롤같은 표시도 보이던데 다 믿을 수 있을까요?


무항생제’, ‘고칼슘’, ‘고식이섬유’, ‘GMO(유전자변형식품) 프리’, ‘무방부제’, ‘무첨가물등 업체들이 자사 제품의 장점을 부각시키기 위한 표시들도 자주 눈에 띕니다. 이중엔 무지방, 고칼슘 등 정부가 일정 기준을 정해놓은 것도 있고무방부제’, ‘GMO 프리처럼 업체가 알아서 표시한 것도 있습니다.

강조표시 중엔 소비자들이 현혹되기 쉬운 것들도 있는데요. 예로 무가당(無加糖) 식품은 당이 일체 없는 무당(無糖) 식품이 아닙니다. 원재료에 있는 당류를 제외한 설탕, 과당 등 당류를 업체가 일부러 넣지 않았다면 무가당 식품이라고 표시할 수 있기 때문입니다.


 

식품 라벨의 구성


식품 라벨은 제품명이 표시된 주표시면(앞면)과 일괄표시면, 기타표시면(대개 옆면이나 뒷면)으로 구성됩니다. 소비자들이 가장 먼저 확인하는 유통기한(또는 품질유지기한)과 제조연월일은 일괄표시면에서 볼 수 있습니다.

유통기한은 각 식품의 라벨에 쓰여 있는 보관 기준을 준수한다는 전제로 정해진 기한입니다. 따라서 냉동, 냉장 등 보관 기준을 지키지 않으면 유통기한 이내라도 식품이 변질할 수 있습니다.

가령 우유의 라벨에유통기한 2014224일까지(냉장 보관)’라고 표시돼 있다면 반드시 냉장고에 보관한 상태에서 24일까지 유통할 수 있다는 뜻입니다.


 

유통기한 대신 제조연월일이나 품질유지기한은 어떻게 다른 건가요?


품질 유지기한은 각 식품의 특성에 맞도록 적절한 보존방법으로 보관할 경우 해당 식품 고유의 품질이 유지될 수 있는 기한입니다. 이 기한 내에 섭취하면 상태가 최상인 식품을 먹을 수 있다는 의미로, 장류, 김치류, 젓갈류, 절임 식품 등 장기간 보관해도 부패 우려가 적은 식품에 품질유지기한이 표시됩니다.

품질유지기한이 지난 제품이라도 유통, 판매가 가능하다는 것이 유통기한과 다른 점입니다.


 

식품라벨 중 알레르기 표시


가공식품에숨어 있는알레르기 유발 물질을 소비자에게 알려주기 위해 식약처는 알레르기를 일으키는 식품이 극소량이라도 든 경우 이를 원재료명에 의무 표시하도록 했습니다. 표시 대상은 한국인에게 알레르기를 자주 일으키는 계란류, 우유, 메밀, 땅콩, 대두, , 고등어, , 돼지고기, 복숭아, 토마토 등입니다.


 


‘HACCP 마크?


위생적인 과정을 통해 생산된 제품이라는 뜻입니다.

이 밖에도 농림축산식품부가 관리하는 인증 표시도 여럿 있는데요. 농식품부가 인증하는 유기가공식품, 유기농, 무항생제, 무농약, GAP(우수농산물), 축산물 HACCP, 지리적 표시, 전통식품, 식품명인은 올해부터 모두 사각형 모양의 초록색 로고로 통일해 제품 포장지에 표기하고 있다.


 

제품 라벨엔 해당 제품의 등급이 표시된 경우도 있죠?


쌀과 육류가 대표적인데요. 쌀 포장지엔 등급(1∼5 등급, 1등급이 최상품)이 매겨져 있습니다.

쌀은 단백질 함량이 낮을수록 밥맛이 좋고, 쌀은 가능한 한 올해 수확된 햅쌀(생산연도 확인)이고 도정일자가 2주일 이내일수록 밥을 지었을 때 가장 맛있습니다.

 

돼지고기의 등급 판정 기준은 흔히 마블링이라고 하는 근내(筋內) 지방도와 고기색깔, 지방색깔, 외관 등이며 1+등급, 1등급, 2등급(3단계)으로 구분됩니다. 쇠고기도 비슷한 잣대로 3에서 1++, 1+, 1, 2, 3등급(5단계)으로 나누는데요. 쇠고기, 돼지고기 모두 등급이 맛이나 영양의 절대적 기준은 아니며 참고사항일 뿐입니다.

닭고기의 품질은, 통닭의 경우 1+, 1, 2등급(3단계), 부분육인 경우 1, 2등급으로 구분되며 등급 판정일을 확인하면 신선도를 짐작할 수 있습니다.

  


  


저작자 표시
신고
Posted by 쵸혠



9월 25일 방영된 JTBC '신의 한 수'에서는 건강 위해 마시는 과일, 채소 주스의 설탕량이 공개되었습니다. 녹색소비자연대 녹색식품연구소 허혜연 연구원께서 직접 Brix를 측정해 확인하는 방식으로 진행되었는데요.

많은 사람들이 건강을 위해, 시간이 부족해서 과일주스를 마심으로써 아침을 시작하게 됩니다. 하지만 과일 대신 과일주스를 마시는 것을 과일을 먹는 것과 같다고 할 수 없다고 합니다. 과일주스에 농축되어 들어있는 당은 단순당이라고 하는데요. 단순당이란 포도당이나 과당을 일컫는 말입니다. 이 단순당은 열량이 높은 형태로 체내 흡수 시 혈당이 오르면서 인슐린 분비를 촉진해 지방이 축적되고 성인병의 원인이 될 수 있다고 합니다.



 


먼저, 설탕의 왕이라 불리는 콜라를 기준으로 비교하기로 했는데요. 일반 210ml 용량의 콜라 설탕량은 각설탕 약 7.5개로 나왔습니다. 그럼 건강과일음료는 어느 정도의 설탕량이 나올까요?

인지도가 높은 7가지의 과일·채소주스의 설탕량을 순위별로 알아보겠습니다.




7위 - 자연은, 알로에



180ml기준 6.5개

콜라보다는 적지만 1개 차이밖에 나지 않습니다.


+ 알로에 음료맛의 비밀 +

착향료인 청포도향이 들어가서 알로에의 단맛이라고 착각하게 합니다.

하지만 식품첨가물인 합성착향료가 들어가 있다는 점을 유의하세요.


+ 알로에의 효능 +

피부미용과 미백, 재생에 탁월한 효과

사과산과 유기산 성분은 콜라겐 생성을 촉진, 노화예방

특히 알로미틴이라는 성분이 피부암을 예방




6위 - 썬업 과일·야채



190ml기준 7.3개

콜라와 비슷하다고 보시면 될 것 같은데요.


+ 이렇게 당을 따져가면서 먹을 것이면 무가당을 먹는 것이 낫지 않을까??

무가당, 무설탕 이라는 말의 뜻을 짚고 넘어가야 합니다.

무가당 = 추가로 당을 넣지 않았다.

무설탕 = 설탕이 들어있지 않다.

무조건 당이 없을 것으로 생각하는 것은 오해입니다.





5위 - 델몬트, 오리지널 매실



175ml기준 8개

예로부터 천연소화제로 불리는 매실주스인데요. 하지만 매실주스로 나오는 경우, 매실농축액에 합성착향료와 인공감미료를 넣어 신맛을 없애고 달게 만든다고 합니다. 건강을 위해선 집에서 직접 만든 매실청이 낫겠지요?


+ 매실의 효능 +

청열해독: 열을 내리고 체내에 쌓인 노폐물이나 독을 없애는 작용

온비작용: 따뜻한 기운으로 체력을 보호한다는 뜻

변비효과, 아이들 총명함에 도움.




공동 3위 - 아침에 주스 사과



200ml기준 8.4개

아침 사과는 금, 점심 사과는 은, 저녁 사과는 독이라고 하는 말이 있는데요. 사과를 저녁에 드시면 역류성식도염에 걸릴 수 있다고 합니다. 될 수 있는 한 사과는 활동시간에 드시는게 좋겠죠?





공동 3위 - 앳홈 포도



180ml기준 8.4개

포도주스 같은 과실음료에 중요한 점은 액상과당이 들어간다는 것인데요. 액상과당은 옥수수 전분를 주원료로 산화효소를 이용해 포도당을 액화시킨 형태입니다. 분말인 설탕보다 취급이 용이, 가격이 저렴해 상업용으로 많이 사용되는데요. 액상형태라 체내 흡수가 빨라 혈당을 급격히 올리기 때문에 몸에 좋지 않다고 알려졌습니다. 이러한 과실 음료를 사실 때는 원재료를 확인하는 습관을 들이면 좋겠죠?




2위 - 아임리얼 오렌지



190ml기준 9개

'생'그대로 100% 생과일 즙임을 강조한 아임리얼 오렌지라는 제품입니다. 원재료 및 함량을 확인해보시면 오렌지즙 100%라고 나와 있습니다. 하지만 과일 자체에 포함된 과당때문에 9개라는 결과가 나온 건데요. 이런 첨가물 없는 착한 음료를 마시는 것이 중요하지만, 이것 또한 과유불급! 많이 마시게 되면 당은 지방세포로 저장되니 유의하세요!




1위 - it Fruit 키위



190ml기준 11개

과일의 보석이라 불리는 키위, 비타민C와 섬유질이 많아 변비뿐만 아니라 대장암 예방에도 효과적입니다. 또 마그네슘과 칼슘이 다량 함유되어 있어서 불면증에도 좋다고 하는데요. 하지만 몸에 좋은 키위라도 농축해 만드는 과일주스로는 콜라보다 높은 당을 가지고 있으니 유의하시기 바랍니다.





이렇게 과일·채소 주스의 설탕량에 대해 알아봤는데요. 한 번에 음료 한 병을 모두 마신다고 봤을 때 하루 여러 병을 마시면 실제 섭취하는 당분은 일일 권장량을 넘어섭니다. 에 좋다고 과일ㆍ채소주스를 무턱대고 즐기기보다는 영양성분표시ㆍ주원료를 확인하고 섭취하는 것이 중요한데요. 이제부터 원재료를 확인하는 습관을 들여보는 것이 어떨까요??

저작자 표시
신고
Posted by 쵸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