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약처가 2013년 일반 소비자와 소비자단체를 대상으로 실시한 식품첨가물 소비자 인식도 조사결과, ‘소비자의 식품안전을 위협하는 가장 큰 요인으로 식품첨가물이 34.5%로 가장 높게 나타났는데요.

반면에 미국 및 일본의 최근 조사 결과는 오늘날 식품안전의 가장 중요한 이슈로서 모두 세균, 바이러스 등에 의한 식중독을 우선으로 답했고, 식품첨가물에 대한 불안의 정도는 상대적으로 낮았다고 합니다.

우리나라 국민이 식품첨가물에 대해 관심과 불안감이 높은 것을 알 수 있는데요.

식품첨가물!! 정말로 안전을 위협하는 나쁜 것일까요???

 


식품첨가물이란?


식품첨가물은 식품 제조 시 보존, 착색, 감미 부여 등 다양한 기술적, 영양적 효과를 얻기 위해 의도적으로 사용하는 물질로서, 우리나라 식품위생법에 따르면 식품첨가물이란식품을 제조·가공 또는 보존하는 과정에서 식품에 넣거나 섞는 물질 또는 식품을 적시는 등에 사용되는 물질을 말합니다.


 

식품첨가물의 기준


식품 첨가물로 지정되기 위해서는 다음의 요건들이 충족되어야만 합니다.

1. 과학적 결과를 근거로 정한 식품첨가물의 사용량이 인체에 해로운 영향을 주면 안 됩니다.

2. 다른 방법으로는 달성할 수 없는 정당한 기술적인 필요성이 있어야 합니다.

3. 식품첨가물의 사용이 소비자를 오인하게 해서는 안 되며, 소비자에게 이점이 있어야 합니다.

- 식품의 제조, 가공에 필수적인 것.

- 식품의 영양가를 유지할 수 있는 것.

- 부패, 변질, 기타 화학 변화 등을 방지할 수 있는 것

4. 이 밖에도 식품첨가물로 지정되기 위해서는 문화적 요인 및 환경적 요인 등 다른 요인들도 고려되어야 합니다.

 


식품첨가물 분류


식품첨가물은 제조방법 또는 사용 목적에 따라 분류됩니다.

1. 제조 방법에 따른 분류

제조 방법에 따라 분류하면 화학적 합성품과 천연첨가물로 나눌 수 있는데, 화학적 합성품은 동물·식물·광물 등 천연물이나 그 추출물을 원료로 하여 화학반응을 일으키거나 화학물질로부터 합성하여 얻습니다. 반면, 천연첨가물은 천연의 동식물 및 광물을 추출한 다음 첨가물로서의 유효한 성분만을 얻어서 사용합니다. 식품첨가물의 이러한 구분은화학적 수단으로 생겨난 물질이라는 편견으로 자칫 천연첨가물보다 화학적 합성품이 더 건강에 나쁘다고 생각할 수 있는데 그렇지 않답니다. 시중에 나와 있는 화학적 합성품과 천연첨가물은 단순히 제조방법의 차이일 뿐 모두 국제적으로 안전성이 확인된 것이므로 안심하고 섭취하셔도 됩니다.

 

2. 사용 목적에 따른 분류

향미증진제, 발색제, 감미료, 표백제, 착색료, 보존료, 유화제


 

L-글루타민산나트륨(MSG)은 어떻게 만들어지나요?


우리는 오래전부터 식품에 감칠맛을 내기 위해 간장이나 소금, 된장 등을 사용하였고, L-글루타민산나트륨(MSG)은 현재 감칠맛을 내는 데 사용하는 대표적인 식품첨가물입니다. 과거에는 단백질이 풍부한 해조류(다시마 등)의 열수 추출로 얻어진 글루타민산으로부터 만들어졌으나 최근에는 사탕수수의 원당을 주원료로 하여 미생물을 이용한 발효법으로 얻어진 글루타민산을 이용하여 만들어지고 있습니다.



 

L-글루타민산나트륨(MSG)은 안전한가요?


L-글루타민산나트륨(MSG)은 유해하지 않습니다. L-글루타민산나트륨(MSG)에 대한 유해성 논란은 1960년대부터 시작됩니다. 과다 섭취하게 되면 뇌신경세포를 파괴하고, 민감한 사람은 두통과 메스꺼움, 호흡곤란 등의 부작용을 겪는다는 것입니다. 하지만 국제식품첨가물전문가위원회인 JECFA에서 전문가들이 독성 평가한 결과 “MSG는 인체에 안전하다고 발표하였습니다.

MSG에 함유된 나트륨의 양은 일반 소금에 함유된 나트륨의 약 3분의 1 수준이며, 오히려 MSG와 소금을 함께 사용하면 전체 나트륨 섭취를 약 30%까지 감소시킬 수 있습니다.

L-글루타민산나트륨 함유 식품(천연으로 존재하는 글루타민산 함유 식품 포함)을 섭취한 일부 사람에게서 일시적 과민반응(후두부 작열감, 가슴압박, 메스꺼움, 두통 등)이 나타날 수 있으나, WHO는 이러한 과민반응은 섭취 후 2시간 이내에 사라지는 일시적 반응으로서 L-글루타민산나트륨 함유 식품 섭취와 중화요리증후군과의 상관성은 없는 것으로 발표한 바 있으며, 호주 및 일본에서도 동일하게 상관성이 없는 것으로 평가한 바 있습니다.

 


글루타민산은 천연 식품, 우리몸에서도 얻을 수 있습니다!


많은 분이 식품첨가물인 L-글루타민산나트륨을 글루타민산의 유일한 공급원으로 생각하고 있으나, 글루타민산은 유제품, 육류, 어류, 채소류 등과 같이 동·식물성 단백질 함유 식품에 천연으로도 존재하고 있습니다.



 




2012, 미국식품의약품청(FDA)에서는 천연 식품에 함유된 글루타민산 성분과 식품첨가물인 L-글루타민산나트륨(MSG)이 똑같은 대사과정을 거친다는 연구결과를 발표했습니다. 체내에서도 뇌에 약 2.3g, 근육에 약 6g 등 전체 인체에는 약 10g의 글루타민산이 존재합니다. 그리고 모든 생명체에는 단백질이 있는데, 이 단백질을 구성하는 아미노산 중 가장 흔한 것이 글루타민산입니다. 글루타민산은 우리 몸에서도 자연적으로 발생하며, 체내에서 실제로 하루에 약 50g씩 생산됩니다.





 

식품첨가물에 대한 막연한 불안감과 오해는 풀리셨나요?

인터넷 등에 퍼져있는 출처 없는 정보에 막연한 공포심을 가지기보다 현명한 소비자라면 우리의 건강을 위해서 항상 과학적인 사실을 알기 위해 노력해야 한다는 것! 잊지 마세요!


출처:  식품의약품안전처 소책자 "식품첨가물 안심하세요"


채널A 이영돈PD의 먹거리 X파일에서 다뤘던 MSG 이야기


이영돈PD의 먹거리 X파일 '라면을 말하다' 핵산계 조미료란?


이영돈 PD의 먹거리 X파일 ‘라면을 말하다’ 착한 라면 만들기


이영돈PD의 먹거리 X파일, 훈제연어 맛의 비밀


이영돈PD의 먹거리X파일, 수입닭고기와 불판, 착한 닭갈비집


이영돈PD의 먹거리X파일, 갈비탕/마구리의 정체/착한 갈비탕, 유진식당



  


저작자 표시
신고
Posted by 쵸혠


2013, 한국 라면 탄생 50주년이라고 합니다. 한국인 1명이 1년에 72개를 먹는다는 라면은 제2의 주식이라 해도 과언이 아닌데요. 하지만 여전히 라면에 대해 부정적 시각이 많습니다.

이영돈 PD'먹거리 X파일' 제작진은 라면이 정말 몸에 좋지 않은 음식인지, 몸에 좋지 않다고 하면서도 왜 계속 라면을 먹게 되는지에 대해 채널A 개국 2주년을 맞아 4,488시간이라는 오랜 시간을 들여 특집 라면을 말하다를 제작했는데요. 그럼 1집중 분석 라면에 나온 핵산계 조미료에 대해 알아볼까요?






라면의 맛을 좌우하는 분말스프에는 보통 MSG가 들어있다고 생각하지만, 현재 시판 중인 제품들을 조사한 결과 MSG는 들어있지 않았는데요. 그럼에도 라면을 계속 먹고 싶도록 만드는 힘은 스프에 들어있는 '핵산계 조미료' 때문이었습니다. 프로그램에서는 핵산계 조미료를 빼면 어떤 맛인지 실험에 나섰는데요.




 

 



사진을 보시면 이영돈 PD가 직접 핵산조미료만 뺀 분말스프로 라면을 끓이고 맛을 봤습니다. ‘희한한 맛이 나고 수돗물 맛까지 난다고 표현했는데요. 그리고 남아있는 라면에 시중의 라면 1봉지에 들어있는 양과 같은 핵산계 조미료 0.2g만 넣자, 일반 시중의 라면맛과 같아지는 마법과 같은 일이 일어났습니다.

 

이 마법의 가루 핵산계 조미료는 어떻게 만들어질까요?

 


 


 


타피오카 전분을 가수분해해 얻은 당에 미생물을 넣어 발효시킵니다. 그렇게 되면 이노신과 구아신이라는 성분을 얻게 되는데, 여기에 인산염을 넣어 결정화시키면 바로 핵산계 조미료 화학명으로는 [5’-리보뉴클레오티드이나트륨]이 만들어집니다.

이 성분은 라면 원재료표시에 표기되어 있을까요? 실제 라면 포장지에는 대부분 향미증진제로 표시하거나 다른 첨가물 표시에 함께 포함된 따로 표기하지 않는다고 합니다.

미량으로도 육류에서 느낄 수 있는 감칠맛을 낼 수 있고 MSG와 함께 사용하면 맛의 상승효과가 극대화되는 특징이 있습니다. 여기서 문제점은 바로, 이 핵산계 조미료 부작용에 대해 증명된 연구결과가 전혀 없다는 것 입니다.






MSG를 첨가하지 않는다는 말로 소비자를 안심시켰지만, 몸에 해로운지 확인조차 안 된 다른 성분으로 바꿔버린 라면 회사들인데요. 아직 밝혀진 것이 없으니 절대 라면을 먹으면 안 된다고 말하는 것은 아닙니다. 하지만 우리가 무엇을 먹는지는 정확히 알고 먹는 태도가 필요할 때입니다.





  


저작자 표시
신고
Posted by 쵸혠